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31.4℃
  • 흐림서울 27.0℃
  • 대전 27.6℃
  • 흐림대구 32.0℃
  • 구름많음울산 31.2℃
  • 흐림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9.7℃
  • 흐림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7.3℃
  • 흐림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1.4℃
  • 흐림경주시 31.5℃
  • 흐림거제 28.6℃
기상청 제공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평이담백뼈칼국수, 2024년 6월 울산옥동점 오픈.....뼈칼국수?
우리투데이 이동현 기자 | 뼈해장국은 들어봤어도 사실 '뼈칼국수'란 용어는 신기해서 문을 열고 들어가봤다. 벽면에는 교하제면소로 시작하여 평이담백뼈칼국수로 알려지게 되었다라는 문구가 적혀 있고, 메뉴를 보니 뼈칼국수에 심지어 뼈탕밥이라는 것도 보인다. 뼈칼국수에는 그냥 뼈칼국수와 얼큰 뼈칼국수가 있었는데 호불호가 있겠지만, 얼큰은 가급적 주문 안하는게 나아 보인다(혼난다). 마침내 모습을 보여준 뼈칼국수는 신기했다. 칼국수 국물위에 뼈다귀가 보이고, 계란고명이 놓여져 있었다. 반찬으로는 김치와 고추/양파/고추장, 그리고 뼈다귀 전용 양념이 놓여져 있다. 우선 뼈다귀를 앞접시에서 뼈를 발라보는데, 일반 '뼈해장국'에서 볼수 없는 두꺼운 고깃살이 식욕을 땡긴다. 고깃살을 골라서 먹은 후에 칼국수를 뼈다귀 전용 양념에 적셔 먹는 맛도 일품이다. 뼈다귀와 칼국수를 먹은 후에 공기밥을 시켜서 먹는데, 국물이 너무 많아서 덜어놓고 공기밥을 넣어서 비비고, 국물을 요령껏 부어먹었다. 뼈다귀와 칼국수, 그리고 마지막으로 공기밥과 김치, 고추, 고추장을 버무려서 먹는 맛까지 한끼 식사로는 최고의 만찬을 마치고 일어서서 계산을 하고나니 종업원이 무언가를 건낸다. 바로 '추억의


21주년 대한민국 서초포럼 개최, 유네스코 안병천 의장, 글로벌 서초포럼으로 성장
우리투데이 안세호 기자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전시위원회 안병천 의장 (現대우패션그룹) 은 오늘 21일, 서울 더 리버사이드호텔에서 개최된 대한민국 서초포럼의 운영위원회 의장으로 '21주년을 맞이한 서초포럼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표' 와 사회 각계각층 주요 인사들과 활발한 논의를 하였다. 이날 서초포럼에서 (주)데이터시티위마켓 장진우 회장의 '희토류의 전략과 기술' 이란 의제 발표 등 다양한 주제 토론이 이루어졌고, 한국협업진흥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윤은기 박사 등 다양한 경제·정치·문화·예술·체육·사회 분야의 전문가, 사업가, 협회장 등이 대거 참석하여 이 시대에 걸맞는 서초포럼이 되기 위해 여러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면서 서초포럼 변화 속 발전방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통하였다. 대한민국 서초포럼은 2003년 12월에 창립하여 '도움 주고 도움 받는 미덕을 창조하자' 라는 슬로건 아래 올해 21년의 역사를 맞이하였다. 올해 21주년을 맞이한 대한민국 서초포럼은 세계 다보스 포럼에 걸맞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경제포럼으로서 거듭나고 있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전시위원회 안병천 의장 (現대우패션그룹) 은 "유례없는 기회와 위기가 공존하는 급격한 기술혁명 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칼럼/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