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8.0℃
  • 흐림강릉 30.2℃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8.9℃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0.7℃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31.5℃
  • 맑음제주 33.9℃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27.5℃
  • 구름많음금산 29.2℃
  • 맑음강진군 31.5℃
  • 구름많음경주시 28.0℃
  • 구름조금거제 28.1℃
기상청 제공

[순천대] ‘인문사회 융합인재양성사업’ 2개 분야 선정

- 올해 처음으로 시행한 재정지원사업이다 -
- 사회 문제 5개 분야 공모, 순천대 참여 컨소시엄 ‘디지털·위험사회’ 2개 분야 선정 -

우리투데이 염진학 기자 |  국립 순천대학교(총장 이병운)는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인문사회 융합인재양성사업’에서 △디지털 △위험사회 2개 분야 컨소시엄 참여대학으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인문사회융합인재양성사업’은 대학 내 학과(전공) 간, 대학 간의 경계를 허물고 인문 사회 기반의 융합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한 재정지원사업이다.

 

▲ 인문사회 융합인재양성사업 2개 사업단 선정_(조래철, 김선명)

 

 

 

미래 사회 문제 5개 분야(△디지털 △환경 △위험사회 △인구구조 △글로벌·문화)에서 3~5개 대학으로 구성된 연합체를 공모하였으며, 순천대는 충남대와 함께 유일하게 2개 분야에 선정되었다.

순천대는 △디지털(디지털 시대의 가치와 규범, 3년 15억여 원) △위험사회(위험 사회에 대한 국가 전략 모색, 3년 13억여 원) 2개 분야 컨소시엄 참여대학 선정으로 향후 3년간 총 28억여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다.

‘디지털 분야’ 컨소시엄에는 주관대학인 고려대와 순천대, 숙명여대, 영남대, 충남대가 참여한다. 순천대는 인문예술대학 내 5개 학과(중어중문학과, 일본어일본문화학과, 사학과, 문예창작학과, 영상디자인학과)가 참여하여 ‘지역문화콘텐츠 활성화’ 관련 교육과정을 개발한다.

 

사업단장을 맡은 조래철 교수(일본어일본문화학과)는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지역문화콘텐츠를 활성화 하고 궁극적으로 지역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하는 인문사회 분야 융합인재를 길러낼 것”이라고 밝혔다.

 

‘위험사회 분야 컨소시엄’은 선문대를 주관대학으로 순천대, 세종대, 순천향대, 한밭대가 참여했다. 순천대 참여학과는 행정학과와 국어교육과로, 김선명 사업단장(행정학과)은 “혁신과 융합을 통한 초연결사회의 융합형 인재를 양성하여 건강한 미래사회를 준비하겠다”라고 선정 소감을 전했다.

▲ 순천대학교 전경

 

순천대는 각 분야에서 기술변화 및 사회 수요와 연계하여 △융합교육과정 개발·운영 △교육 기반 개선 △학사제도 개편 등을 추진하며, 개발된 교과목을 중심으로 단기·집중 이수형 교육과정을 운영하여 학생들이 전공을 넘어 자율적으로 진로를 탐색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근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을 이끈 순천대 이병운 총장은 “이번 선정으로 다양한 분야에 통찰을 갖추고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할 역량 있는 인재 육성이 기대된다.”라며, “사업을 통해 인문사회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고 교육혁신을 지속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