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8℃
  • 구름조금강릉 25.8℃
  • 구름많음서울 27.1℃
  • 맑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32.5℃
  • 구름조금울산 29.1℃
  • 구름많음광주 27.8℃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2℃
  • 맑음제주 28.0℃
  • 구름조금강화 25.0℃
  • 구름조금보은 29.6℃
  • 구름조금금산 29.2℃
  • 구름많음강진군 26.9℃
  • 구름조금경주시 33.1℃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정치

한중은 이제 협력의 시대로

중국 지방 정부들 국내에서 각종 행사 개최

우리투데이 차홍규 기자 |  산시성, 산동성, 길림성 등 중국의 지방 성정부들은 물론이고 여러 시정부등도 내한하여 공식 행사들을 하고 있다. 그간 한중간에 얼어붙은 기류들이 서서히 걷히고 있다고 보여 이웃 간에 바람직한 현상이라고 할 수 있다.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한중일 3국 정상회담도 시기가 문제지 순조롭게 열릴 것 같은 좋은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고 할 수가 있다.

 

필자는 문화인으로 여러 행사들에 한중미술협회장 자격으로 직접 참여하여 행사를 주도하기도 하고, 귀빈으로 참가하면서 간접적으로 행사를 경험도 하며 이전과 다른 변화를 피부로 느끼고 있다.

  

  

한국과 중국은 ‘먼 친척보다 가까운 이웃이 낫다.’ 라는 공통된 속담을 가지고 있다. 즉 한국과 중국은 이사도 갈 수 없는 사이로 영원한 이웃이라는 숙명적 관계이다.

 

필자도 문화인이자 언론인이지만 그간 ‘양국 간 소통에 가장 큰 방해 요인은 언론’이었다. 일부 언론이지만 어느 국가를 거론 할 것도 없이 자국민들의 국수주의(國粹主義/자기 나라의 역사와 문화의 우월성을 주장하며 그것을 보호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는 정치사상)를 부추겨 왔는데, 이는 결과적으로 상대국은 물론 자국에까지 해를 끼칠 수도 있는 아주 위험한 행위이다.

 

 

필자는 한중미술협회를 2009년 설립하였고, 매년 우리와 중국 예술인들이 양국을 오가며 상호 미술전시를 개최함으로 한중미술협회 회원들과 함께 전시에 참여하는 중국 미술인들 역시 양 국가사이에 문화의 가교 역할을 담당하는 민간외교관이라는 인식을 갖고 있고 많은 성과를 나타냈음에 자부심도 갖고 있다.

 

이제 양국의 언론들은 물론 관련된 각계각층에서도 한중은 이웃이라는 인식아래 양국이 서로 존중하며 우호증진을 위하여 대의를 가지고 상호간 임한다면 한국과 중국은 이제 세계에서 동방문화를 선도하며 공동의 번영을 이룩하리라 의심치 않는다.

 

  

 

韩国和中国现在正处于合作时代

 

中国地方政府在国内举办各类活动

 

中国陕西省、山东省、吉林省等省政府以及多个城市市政府正在积极参与韩国举办的官方活动。 冰冻气流正在逐渐消散,这可以说是邻居们所向往的。

 

如果没有特殊变数的话,可以说韩中日三边峰会无论何时都将顺利举行的良好氛围正在逐渐形成。

 

作为文化人物,我以韩中艺术协会会长的身份直接参与到各类活动,并以嘉宾的身份参加,间接地体验到了与以往不同的变化。

 

韩国和中国有句共同的谚语:“远亲不如近邻”。 换句话说,韩国和中国虽然不能变动,但作为永远的邻居有着宿命般的关系。

 

尽管作者也是一位文化人士和记者,但“两国沟通的最大障碍是媒体。” 一些媒体,无论哪个国家,都在本国公民中鼓吹民族主义(一种主张本国历史文化优越、必须保护和发展的政治意识形态),这不仅影响了其他国家,也影响了本国人民。这是一种非常危险的行为,极有可能会造成伤害。

 

作者于2009年成立了韩中艺术协会,每年都有韩中艺术家往返两国之间举办相互艺术的展览,中国艺术家与韩中艺术协会成员一起参加展会也是两国之间文化交流的桥梁,并且公认我为“负责的文职外交官”,我本人也对取得的成就感到非常自豪。

 

现在,如果韩中两国在互为邻国的基础上,能够相互尊重,共同致力于增进友谊,那么韩中两国毫无疑问将引领世界东方文化,并且实现共同繁荣。